• 김재경_시간의 더께_Layers through the time _ 2013
    Open or Close
    May 24, 2015

     

     

     

     

     

     

     

    김재경_시간의 더께_Layers through the time_2013.11.2~2014.1.12 지앤아트스페이스 

     

    김재경의 미장센Mise-en-Scène, 리얼리즘과 추상의 융합

                                                 글 : 송철민 / 큐레이터 

    ... 앞서 작가의 작품에 대한 첫인상이 회화적이었음을 얘기 한 적이 있는데, 비록 작가가 그것을 경계한다 하여도 그의 작품, 특히 골목길의 벽면이나 바닥을 가까이에서 담은 부분은 섬세한 광선에 의해 드러나는 거친 마티에르에 의해 강렬한 인상을 남기는 추상회화 자체임을 부정 할 수는 없다. 

    ... 일단 그의 사진이 아름다운 것은 수동기사로부터 시작된 그의 이력이 말해주듯, 프린트의 기술적 완성도로부터 시작된다. 그러나 완벽한 기술과 아름다운 프린트가 예술의 충분조건은 아니다. 작가는 탄탄한 기술적 주춧돌 위에 하나의 화면 내에서 여러 층으로 쌓여 있는 연속적 관계들을 추출하고 이를 적절히 분할된 화면에 병치시키는 입체적 내러티브를 통해 김재경식 미장센Mise-en-Scène을 구축함으로써 완성된다.

    ... “자연과 건축”이나 “MuteⅠ" 시리즈가 관람자에게 흔적들의 관계를 통해 ‘읽기’를 요구했던 반면 “MuteⅡ"에서는 추상화된 ‘느낌’이 먼저 전달되고 곧이어 구체적 서술이 따라가며 처음의 느낌을 구체적으로 확인할 수 있도록 하여 미적 향유를 진행하고 있는 관람자에게 편함과 즐거움快을 제공하고 있다. 

    MuteⅡ의 사진들은 그러한 추상의 힘에 더하여 사진의 사실성과 객관성을 바탕한 리얼리즘의 힘이 화면의 저변에 깔리면서 그야말로 경탄할 만큼 묵직하고 강렬한 미장센을 만들어낸다. 그가 현대건축의 지나친 시각화의 부작용에 대한 고민으로 택했던 대척점에 놓인 보잘것없이 누추한 산동네의 골목풍경은 21세기 실존의 모습을 그대로 보여주는 리얼리즘미학의 가치를 넘어 병치되는 추상성과 융합하면서, 추상과 리얼리즘이라는 극단에 위치하는 개념들이 한 화면에 그저 혼합 또는 조화되는 것만이 아니라, 화학적 반응-융합하면서 사진역사상 이제껏 볼 수 없었던 전혀 새로운 표현을 낳게 된다.

  • mute 2: 봉인된 시간 Sealed times _ 2011
    Open or Close
    May 24, 2015

    mute 2: 봉인된 시간 Sealed times 2011.11.5~12.3 한미사진미술관

     

    김재경의『Mute 2』와 사진건축의 미학

     

    글 : 김민수 / 서울대 디자인학부 교수

     

    『뮤트』에는 적막한 좁은 골목길의 장소 이미지가 담겨져 있다. 그러나 김재경에게 ‘뮤트’란 단순히 말없고 고요한 ‘침묵의’ 언어가 아니다. 그것은 소리가 잘 나던 오디오의 작동이 일시 정지된 상황을 뜻한다. 달리 말해, 사전적으로 이는 “과거에 곧 잘 말하다가 뭔가에 의해 (일시적으로) 말을 못하는 묵언(黙言) 또는 발음되지 못한 묵음(黙音)의 상황”에 더 가깝다. 

    그는 기존의 ‘점’과 같은 이미지를 넘어서 파노라마 화각의 ‘면’으로 펼쳐진 장소성을 포착한 것이다. 결과적으로 『뮤트 2』는 한편의 응축된 ‘시적(詩的) 이미지’의 밀도감을 유지하면서도 동시에 ‘소설적 서사’의 울림을 자아낸다. 이러한 울림은『뮤트 2』가 실존적이고 상징적 차원에서 장소와 시간을 어루만지는 영매(靈媒)로 작용하기 때문일 것이다. 

    ... 그러나 김재경의『뮤트 2』의 골목길은 하루키나 김기덕의 작품에서처럼 결코 고립된 타자들의 닫혀진 공간이 아니다. 그 속에는 ‘열려진 흐름의 연속체’로 다가와 오히려 뭔가의 가능성을 발견하게 이끄는 묘한 힘이 존재한다. 『뮤트 2』의 골목길에는 얼핏 폐쇄된 듯 보이지만 미묘하게 서로 얽혀진 ‘숨길’이 존재하고 작동하고 있기 때문이다. 그곳엔 후미진 골목길이 숨 쉬고 내뱉는 이른바 ‘들숨’과 ‘날숨’이 동시에 존재한다.

    바로 이점에서 김재경의 미학적 욕망은 단순히 건물에 종속된 ‘건축사진가’의 차원을 넘어선다. 그의 행위는 적극적으로 도시에 개입하고 건축적 욕망을 발언하는 건축가의 작업과 다를 바 없다. 그래서 김재경의『뮤트 2』는 개념적으로 ‘건축사진’과 ‘사진건축’의 사이에서 후자의 행위에 더 가까운 것으로 여겨진다. 이는 그가 도시 내부의 깊숙한 시간의 켜 속에 잠입해 삶을 이루는 생체조직의 미세한 혈관과 피부조직 밑의 ‘봉인된 시간’들을 조심스레 들춰내 기억의 장소로 새롭게 구조화하기 때문이다. 

     

    “Mute 2” by Jae-Kyeong KIM and The Aesthetics of  Photography Architecture

                                                       Min-Soo Kim / Professor of Design Division, Seoul National University

    “Mute2”: It is the second series of Jae-Kyeong Kim following his first “Mute” in 2000. “Mute 2” does not only contain more clearly extended message but also seems to explore a new pos­sibility. Originally the work “Mute” started from the remote daldongnaes (poor hillside villages) of Samseon-dong, Hawolgok-dong, Oksu-dong, Gireum-dong and Hannam-dong. He captured stairs, dark and damp walls, rusty steel door and telephone poles of the narrow alleys in high con­trast on his 35mm camera. These black and white photographs which are technically very delicate and finely captured, mutely tells us to stop our eyes and pay attention to the the life which has existed as a trivial and insignificant thing on the street, just as his previous solo exhibition The Nature and Architecture (1998) did. On the other hand, “Mute” came to us as another metaphor for resistance. It is a document of a life contain­ing the wish of an architectural photographer who is standing against the conspiracy of the urban renewal program and residential looting that spreads out spectacularly—reminding of a construction of movie sets, and who tries to stop it with the still pictures at the front line of the Korean urban architecture.

    “Mute” contains space images of quiet narrow alleys. To Jae-Kyeong Kim, however, “mute” is not only a simple quiet and silent language, it is a sort of a situation that an audio player is paused while working properly. In other words, lexically it is more close to the situation of si­lence that a person who has spoken well in the past is incapable of speaking (temporarily) be­cause of something, or the situation of silent syl­lable that cannot be pronounced. The language —the message—of “Mute” is a strong metaphor of the existential situation of Korean cities that no longer can be pronounced since the substan­tive experience of the space and the existence of shelter has been uprooted, and demolition and plunder of residence (living) has been ventured by the new urban planning and redevelopment. Interestingly, since “Mute” was presented, over the years, the strength of the metaphor has been more heightened. As the ills of New Town and the redevelopment projects including the recent tragedy of Yongsan become public, the desola­tion in the scene is seized with fear of the invis­ible presence just as the film Paranormal Activ­ity (2007) by Oren Peli. This implied fear abuts on the fate of the ‘planned development district’ where the noise and dust of the development that plows over the existing shelters indiscrimi­nately has not yet occurred just as the eye of the hurricane. Therefore, “Mute” is not a quiet silence but a tacit call to reconsider the Korean urban planning and architectural scenery that leads to self-destruction of soul and identity of the city.

    “Mute2” will now guide us to a new zone. He persisted in the theme of his previous work, pre­senting new possibilities. The sites of his subject matter, for example, have been expanded to Sageun-dong, Sindang-dong, Hyeonjeo-dong, Ihwa-dong, Myeonglyun-dong, Jungnim-dong, Chungsin-dong, Hoehyeon-dong, etc. as well as Samseon-dong, Oksu-dong, Hannam-dong. His angle of view also has expanded as much as his path. Instead of using common 35mm cameras, he catches the elongated and undistorted images of the alleys with the 136° angle of view of No­blex 135U. Therefore, with his panoramic cam­era he has been using since 2008, he captures the placeness which had spread out as a ‘plane’ of the panoramic field of view overcoming the image of a ‘point’. Consequently, “Mute2” main­tains the density of a condensed piece of ‘poetic image’ and evokes the resonance of ‘novelistic narrative’ at the same time.

    This resonance is created because “Mute2” serves as a medium that embraces time and space in symbolic and existential area. As some­one said, a place might be ‘a contemporary rep­resentation of past experiences and events, and a contemporary expression of the future expec­tations’. At this point the alleys captured by the panoramic view bring back to present the places which will be buried as a past in the city life in the republic of apartments, Seoul, and make us question about the future. For instance, they show the temporal persistence of “a village with intricate alleyways where those who still use coal briquettes live” stated in the novel Seoulites (1984) by Wanseo Park, which realistically de­picted the change of residential environment of Seoul from 1960’s to 1980’s. The place referred to in the novel as “such a village (with intricate alleyways) [which] is eventually an open path, as usual, wherever we go”, becomes the object in “Mute2”. Jae-Kyeong Kim embraces the existent place where the heroine of the novel “shuddered at the open mouth of trash cans in front of every door while walking up the narrow winding uphill path” and regenerates it as a place of warmth but not as a horrible past.

    In “Mute2” also a new story of a symbolic di­mension is unfolding. When looking at the alleys in the photographs, the symbols of the novel The Wind-Up Bird Chronicle (1994) by Haruki Murakami come to mind: an ‘alley’ blocked from flowing, which has neither entry nor exit, and a ‘vacant house’ where nobody lives. Murakami deals with the fundamental matter—the sense of loss of the raison d’être that a humanbeing faces in the modern society, through the symbols in the novel. In a sense, “Mute2” also shows the metaphor of the empty alley and the place as a lost place. Some people might think of the view of an othered ghost who wanders in search for an empty house in the film Vacant (2004) by Ki-Duk Kim. But the alleys of “Mute2” are never closed spaces of the isolated others as in the works of Ki-Duk Kim and Haruki Murakami. Inside them lies a strange force, which comes as a ‘continuum of open flow’ and lead us to find a potential possibility. It is because although the alleys in “Mute2” seem to be closed at first glance, ‘passages of breath’ subtly intertwined with each other exist to work. There co-exist so-called the ‘inhalation’ and the ‘exhalation the obscure alley breathes.

    For example, in Jungnim-dong (2009), there is a possibility of another alley led via the stairs on the edge of the narrow wall on the left side. Now let’s move our eyes to the right. The eyes which came through the wall will meet the laun­dry fluttering in the breeze caused by the flow of the view entering the right alley. And then, the observer’s eyes slip away the alley crossing the wall on the right side of the photo and leav­ing behind the smell of the laundry soap. This subtle breath of the alley peaks in Hannam-dong (2009). The inhalation that carefully started from the small staircase on the left side of the scene turns around the wall located on the bottom of the scene and then turns into the exhalation letting the breath to the alley on the right. In the center of the scene with a long wall as a back­ground, chairs that each has different shapes are friendly lined up. These empty chairs have all different looks such as injection molded plas­tic chair, office chair, kindergarten chair, dining chair, and puppy swivel chair. If today’s modern architecture gets away from the obsession of the newness and respects the layers and admits the diversity of life as much as these chairs, the world might be more livable.

    And that is why Jae-Kyeong Kim’s aesthetic desires is beyond the ‘architectural photograph’ area which is simply subject to the buildings. His work is not different from that of an architect who is actively involved in the city and speaks the architectural desires. Therefore, between ‘architectural photography’ and ‘photography architecture’, the series “Mute2” is conceptually considered to be closer to the latter. It is because he infiltrates the deep layer of time inside the city, to bring up carefully the times sealed under the microscopic blood vessels and skin tissue of life, and then newly structuralizes it as a place of remembrance. Such a practice shares the direc­tion of the urban architecture which regenerates the faults of time and memory in today’s mod­ern architecture. It is proved by the photograph (from Space, Sep, 2011, p.81) he took during the restoration of recently opened ‘Dream Floor’ in the Children’s Grand Park . The photograph is almost a ‘genetic map’ which already contains all the information of how the architecture should be involved in the heritage of modern architec­ture which was originally built in 1971 as a golf course clubhouse. He has provided all the clues by this single photograph on how a building which went through the transformation of time should be regenerated and restored conserv­ing its archetypal value with which structure and texture. In this sense, I find the message of ‘the hope born in the pain’ of the film Stalker (1979) by Andrei Tarkovsky in Jae-Kyeong Kim’s “Mute2” and the desire of architectural photog­raphy. Photography architect Jae-Kyeong Kim: I wonder if he might be one of the “stalkers” of our time who help people with no hope fulfill their deep inner wishes by taking them to “the Zone”; Waiting for “mute3”…

  • The Site _ 2003
    Open or Close
    May 24, 2015

     

    the Site 

    2003.3.8 ~ 4.19 

    한미사진미술관

     

     

    개펄에서 사막으로

                                                                        글: 최봉림

    화성시 궁평리와 매향리 사이의 바다를 9.8 km의 방조제로 가로막아, 4,482 ha의 농지와 1,730 ha의 농업용 담수호를 만드는 화옹지구 간척사업은 1991년에 시작되었다. ...

    흔들리지 않는 작가의 냉정함은 어떠한 이념, 입장의 표현도 배제한다. 그의 정밀한 사진에는 녹색주의도, 사라지는 것에 대한 노스탤지어도 없다. 죽어 가는 공간을 차갑게 인지하고, 엄격하게 기록하는 시선만이 존재한다. 그러나 작가의 이 객관적 초연함은 변덕스런 감정, 고집스런 이데올로기에 호소하는 주관적 다큐멘터리 사진의 한계를 뛰어넘는다. 인간만을 위한 개발논리의 자가당착과 모순을 엄정하게 분석하고, 그것을 냉정하게 반성하게 만들기 때문이다. 

     

  • 말해질 수 없는 것들: mute _ 2001
    Open or Close
    May 23, 2015

    “말해질 수 없는 것들: mute" _ 2001 Howart gallery

     

    말해질 수 없는 것들

                                                                         진동선 / 사진비평

    사진이 '말이 없다'는 것은 전설과 신화 속에 잠겨 있다는 뜻이다. 용도가 폐기되고 삭아버린 사다리가 침묵과 비어 있음의 증거이다. 그것은 이별과 죽음, 상실과 공백이다. 또한 한때 우리 삶을 끈끈하게 이어주던 공동체 의식과 신뢰가 해체되었음을 상징한다. 침묵의 사다리는 작가 김재경의 실존의 안팎을 넘나든다. 그 사다리는 자기를 반영하는 존재론적 음영일 뿐만 아니라 우리 삶 전체에 비판적인 시각을 투영한다. 그래서 사진은 결코 가볍지 않다. 사진은 지난 삶을 회고할 수 있는 시간을 열어주고 현재의 의식 속으로 내려 앉는다.

    김재경이 그렇다. 그의 사진은 가장 알맞은 거리에서 우리를 향하고, 우리로 하여금 가장 알맞은 거리에서 그것들을 향하게 한다. 그래서 가장 쓸쓸하고, 적당히 슬프고, 그래서 보기 싫은 것이 지워진 아름다운 구도를 보게 한다. 한쪽을 비추어서 나머지 한쪽을 알게하는 사진, 바로 김재경의 사진이다.

    출처: 한장의 사진미학(사진예술사 2001, 예담 2008)에서 발췌

     

  • mute _ 2000
    Open or Close
    May 12, 2015

    mute 2000.4.12~22 Indeco gallery

     

     

    삶이 공명하는 길

                                                                                            글: 조성룡 / 건축가

    나는 김재경의 사진을 잘 알지 못한다. 아니 그 보다 사진가 김재경을 잘 알지 못한다는 표현이 알맞을 것이다. ...

    그의 사진 프레임 안의 공간은 비어있다. 너무 조용하다. 오직 계단이나 그저 무심한 담 속의 개구부, 빨래뿐이다. 그러나 수많은 이야기와 삶의 미묘한 흔적이 그 빈 공간을 채우고 있다. 그리고 그것은 천만이 넘는 거대도시의 한 부분을 지키고 있다. 언제 사라질지 모르는 불안을 간직하면서. 

     

     

    "뮤트", 혹은 무언의 세계에 부쳐

                                                                                                     글: 이진경 / 작가

    자연과 건축, 혹은 자연 속의 건축을 보는 지난번의 김재경의 눈은 삶을 둘러싸고 있는 어둠 속에서 빛을 찾는 시선을 담고 있었다. 마치 고통이 가득한 삶 속에서 한 줄기 희망을 찾는 사람의 눈처럼. ...

    그가 아무 '말 없이' 그저 보여주기만 할뿐인 이 세계는 자연발생적으로, 달리 말하면 자연적으로 형성된 우리의 현재적 삶의 비 자연스러움을 드러낸다. 익숙하지만 생소한 이 풍경들. 하지만 흔히들 그렇듯이, 근대주의자들의 육면체와 곧게 뻗은 폭력적인 직선들로 짜여진 정통적 근대세계와, 산자락을 타고 오르는 이 불안정한 세계의 주변성과 예외성을 대비함으로써 이런 누추하고, 비 자연스러우며 생소하고 끔찍한 이 풍경에서 벗어날 수 있다고 생각한다면, 그건 너무 순진한 생각일 것이다.

     

     

    김재경 사진에 대하여

                                                                                                    글: 정주하 / 사진가

    김재경은 건축 사진가이다. 그것도 8x10인치 카메라로 고건축과 현대건축을 넘나들며 작업하는, 그리고 자력으로 그 꼼꼼한 솜씨를 익힌 보기 드문 사진가다. 지난 '98년에 발표한 '자연과 건축'(출판기획 그림) 시리즈 사진들을 보면서 나는 그가 풍겨주는 나무와 흙의 냄새를 맡았다. ...

    그러한 그가 이처럼 물기를 머금은 듯한 대상에 앵글을 들이댄 것은 자신이 설정한 조형적 화면 구성에 스스로를 구속하지 않으려 애썼음의 증거라고 여겨진다. 단지 대상을 형태적 조형으로만 파악하지 않고, 그러한 대상들이 외적 환경에 의해 또 다른 감성의 전달을 가능케 하는 요소로서의 질감 표현 선택은 그래서 나름대로의 설득력을 갖는 것이 아닌가 싶다. ...

    위에서도 언급한 것처럼 우리의 달동네는 인간이 거주하기 위한 공간이기보다는 그저 시대의 한 산물로서의 공간이다. 앞으로 얼마 후면 재개발이라는 명목으로 그 건물들과 공간들은 우리의 주변에서 서서히 사라져 갈 것이고, 그리고 우리는 김재경의 몇몇 사진들을 기억하게 될 것이다.

    이제 그는 단지 대상에 있는 그대로의 형상성에 머물지 않고 그것을 선택한 작가로서의 사회성을 보이려 하고 있다. 그러니까 적어도 아름답지 않은 대상을 선택할 힘을 지니게 된 것이다. 

     

  • 자연과 건축 Nature and Architecture _ 1998
    Open or Close
    May 12, 2015

    자연과 건축 Nature and Architcture 1998.2.2~14 Indeco gallery

     

     

    자연과 건축에 투사된 외로움

                                                                       글 : 김영섭 / 건축가

    김재경의 사진에서 사람들은 그리 중요하지 않은 주제이다. 일견 그의 사진에 배어있는 쓸쓸함과 적막감은 사람들이 보이지 않는 것에서 오는 것 같다. ...

     그의 사진에서 보여주는 사람들이 떠난 자리에는 늘 고요가 배어있다. 고요함 이란 사물을 있는 그대로 머물게 하는 반면, 우리의 생각들로 하여금 장소성을 일탈케하여 먼 곳을 바라보게 시선을 유도하는 힘이 있다. 현재의 시간성도 벗어나게 하여 아련한 과거의 빛바랜 회상과 희망 없는 미래마저도 엿볼 수 있게 하는 것이다.

     

     

    김재경 사진전에 부쳐

                                                                                                      글: 문순우 / 사진가

    이미지의 주관적인 지속성을 창조적인 의식으로 끌어내는 작업을 시도하고 있는 김재경은 적어도 한가지의 주제와 생각을 꽤 오랫동안 대면해 온 사진가이다. ...

    김재경은 이제 무엇인가를 발견한 듯 보인다. 이번 사진전을 통하여 그의 일관적인 시각의 열림이 그것을 말해준다. 그의 작품을 들여다보면 왕성한 발자국 소리가 들린다. 또한 영겁의 딱지가 프린트의 피막 밑에서 성애로 들고일어남을 본다.

     

     

    자연 속의 열린 공간, 김재경의 사진에 관하여

                                                                                                     글: 홍미선 / 사진가

    ...

    김재경의 사진을 돋보이게 하는 점은 정갈한 프린트이다. 그의 고운 입자의 흑백사진들은 대형카메라(view camera)의 8x10인치 필름으로 제작된 밀착프린트들이다. 따라서 그의 작품들은 미세한 질감과 풍부한 톤의 계조(tone gradation: 명암의 단계적 변화)로 흑백사진의 아름다움을 충분히 보여준다. ,,,

     

     

    김재경의 "자연과 건축"

                                                                                                      글: 최건수 / 평론가

    김재경은 사진 전공자가 아니다. 여느 사진가들과 다른 것은 오래도록 수동사진 전문 프린터로서 수많은 사진을 구워내면서 사진에 대한 안목을 키웠을 것이라는 점이다. ,,,

    그의 사진은 무엇인가 드러내는 사진이 아니라 안으로 감추면서 그 감춤을 엿보게 하는 사진이다. ... 

    그가 흑백사진으로 또 하나의 극점을 지향하고 있지만 마당에 떨어진 손수건만한 밝은 빛 속에서 하얗게 날아가 버린 입자를 보고자 하는 꿈을 가지고 있는 한 차라리 다음 사진을 위해 그 꿈을 남겨 두는 것이 또 다른 미덕은 아닐까?

  • 건축사진 Architectural Photography _ 1994
    Open or Close
    May 12, 2015

    Architectural Photography Jan. 3~15. 1994 Pine hill gallery

     

     

    김재경은 프로다. 

                                                 글: 김영섭 / 건축가

    그는 사진에 관한 기술을 온 몸으로 배운듯 하다. (중략)

    그러나 그는 아마도 변신을 꾀하려는 모양이다. 상업사진 보다는 더 큰 응용사진의 세계로 나아가려는 듯하다. 나는 조심스럽게 걱정스러운 눈길을 그에게 보낸다. 진정한 프로는 기실 아마츄어 정신을 잃지 않아야 세상의 감추어진 진실을 보게 된다고 나는 믿는다. 기술과 테크닉을 뛰어넘는 순수하고 고집스러운 태도만이 자신의 세계를 구축할 수 있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그의 전시회가 진정한 분기점이 되기를 나는 소망하는 것이다.

     

    한순간에서 영원으로

                                                                         글: 김태오 / 사진가

    김재경은 철저한 장인정신을 근간으로 작업하는 이다. (중략)

    아침무렵의 은은한 빛에서 낮의 화려함으로, 다시 오후의 투명함에서 어둑어둑한 반투명광으로 변화하는 빛의 다양함 속에서 건축의 형태가 어떻게 변화하는가를 작가는 한순간에서 영원으로의 모습을 집요하게 추구하고 있는 것이다. (중략)

    앞으로 그의 사진 한 장에 담긴 그의 정신은 이시대의 사진계와 건축계 아니 더 나아가 이 사회 전반에 걸쳐 새로움과 자극을 선사해주리라 믿어 의심치 않는다